홈 > 뉴스클리핑> 뉴스클리핑

뉴스클리핑

 
64
국가 미래 비전 ‘혁신적 포용국가’
[더케이호텔=환경일보] 서효림·강재원 기자 = 여전히 불안한 대한민국의 중·장기 발전 전략으로 ‘혁신적 포용국가’로의 전환이 제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포용적 성장을 언급하며 “사람 중심 경제로 경제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과제로 일자리 창출, 소득주도 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을 통한 더불어 잘사는 경제 구현을 제시했다. 새 정부 출범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대한민국은 삐걱거리고 있다. 대한민국의 현실을 진단하고 중·장기 발전전략과 미래비전을 논의하기 위한 ‘내 삶을 바꾸는 혁신적 포용국가 - Inclusive Korea 2018’ 국제컨퍼런스가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2018-05-29 | 출처 환경일보
63
"불평등 확산될수록 경제성장 저해"
로버트 라이시 UC버클리 정책대학원 교수(사진)는 지난 25일 "불평등이 확산할수록 경제 성장을 저해하고 젊은 층의 기회 박탈 문제가 생긴다"고 밝혔다.
2018-05-28 | 출처 디지털타임스
62
"소득 주도 성장 빛 보려면…부자 증세 넘어 '중산층 증세' 필요"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요즘 경제계의 최대 논란 중 하나가 문재인정부가 내세운 ‘소득 주도 성장론’의 실효성 여부다. 저소득층의 주머니를 두둑하게 하겠다며 올해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했지만, 오히려 저소득층 소득은 급감했기 때문이다.
2018-05-28 | 출처 이데일리
61
이정우의 쓴소리…"'최저임금 1만원' 너무 집착 말라"
❙'盧정부 정책실장' 이정우 명예교수 쓴소리
❙영세기업 타격…최저임금 점진적 인상해야
2018-05-28 | 출처 이데일리
60
[대담] “최저임금, 정부 나서기보다 기업·노조에 맡겨야”
최저임금 인상, 대-중소기업 임금 양극화, 4차 산업혁명시대 대응 등 한국경제가 직면한 현안의 해법은 뭘까. 중절모를 쓴 노(老)신사가 내놓은 답은 ‘시장’이었다.
2018-05-28 | 출처 국민일보
59
정세현 "북미정상회담, 시간 지난 뒤 재개될 수 있어"
"韓정부, 길잡이·중재자 역할 계속돼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5일 "6·12 북미정상회담은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지만 시간이 좀 지난 뒤에 재개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2018-05-28 | 출처 MBN
58
美 로버트 라이시 전 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이끄는 것은 세계적 행운”
로버트 라이시 전 미국 노동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극찬했다.
2018-05-27 | 출처 쿠키뉴스
57
장관을 지낸 미국인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을 극찬했다
세계적 석학이자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부 장관을 지냈던 로버트 라이시 미국 UC버클리 정책대학원 교수가 국제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아 머무는 중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에 대한 평가 글을 남겼다.
2018-05-27 | 출처 허핑턴포스트코리아
56
[사설] "최저임금 올리고 보조금은 난센스"라는 석학의 지적
혁신경제학의 세계적 대가인 로버트 앳킨슨 미국 정보기술혁신재단(ITIF) 회장이 “최저임금을 올리고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하는 것은 난센스”라고 일갈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연례 국제 콘퍼런스 강연차 방한한 앳킨슨 회장은 서울경제신문과의 별도 인터뷰에서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했다. 그는 “포용성장 차원에서 최저임금을 올릴 수 있지만 그로 인한 진통은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도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경쟁력이 낮다면 정리되도록 내버려두는 것이 경제원리에 부합하고 생산성 향상을 이끌 수 있다”는 파격적인 주장까지 내놓았다.
2018-05-27 | 출처 서울경제
55
‘문 대통령 같은 지도자 본 적 없다’ 미국 전 장관이 남긴 말
세계적 석학이자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부 장관을 지냈던 로버트 라이시 미국 UC버클리 정책대학원 교수가 국제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아 머무는 중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에 대한 평가 글을 남겼다.
2018-05-27 | 출처 한겨례

 1  2  3  4  5  6  7 

 

© Inclusive Korea 2018 준비사무국. All rights reserved.

문의: registration@inclusivekorea.kr   전화: 02-501-7065